ETHIOPIA Mocha Harra Longberry

Brand 그린비너스
Size
Grind
Qua
updown
AFRICA & ARABIA / ETHIOPIA

Arabica 품종은 야생으로 자라던 에티오피아에서부터 기원되었으며 Coffee라는 이름도 에티오피아 Kaffa 지방 이름에서 유래되었다고 전해집니다.
에티오피아는 국가에서 지속적인 커피나무 관리를 통해 제품의 질과 단위 면적당 생산량 증가에 힘쓰고 있는 나라로 아프리카 최대의 커피 생산국입니다. '훌륭한 커피 곁에는 항상 에티오피아 인이 있다'는 속담은 에티오피아 커피의 수준을 말해준다고 하겠습니다. 에티오피아 커피는 전체 생산량의 약 50%정도가 해발2000~3000m 이상에서 재배 되는데 동부산악지대의 가장 높은 해발 3000m 이상에서 재배되는 하라 지방의 커피를 '모카 하라(Mocha Harrar)'라 부르며 모양에 따라 Longberry와 Shortberry로 나누고 있습니다. 에티오피아 모카는 예멘 모카에 비해 산도는 뛰어나나 바디감이 약한 단점이 있지만 풍부한 커피향을 느끼기에 충분한 고급커피 입니다.
하라와 함께 에티오피아에는 서부내륙 Kaffa지방의 해발 2500m 고산지대에서 재배되는 Djimmah, Limu, Babeka 등이 있으며, 중부지역에는 수세식과 내추럴 가공방법을 병행하는 시다모(Sidamo)가, 남부지역에는 수세식(Washed) 커피의 대명사인 이가체프(Yirgacheffe)가 재배되고 있습니다. 특히 이가체프는 꽃내음으로 가득한 꽃향기와 감귤류의 상큼한 신맛을 입안 가득히 전해주며, 이국적인 열대성 코코넛 향기가 납니다.

ETHIOPIA Mocha Harra Longberry

Mocha Harra Longberry는 동부산악지대의 해발 3000m 이상에서 재배되는 하라지방의 커피 로써 Harra는 Natural(Dry) 방식으로 생산되어 아로마가 풍부하고 바디와 신맛이 좋으며 상큼한 과일과 풍부한 맛을 가진 다크 초콜릿의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Harra중에서도 Longberry는 가장 맛이 살아 있으며 부드러운 포도주 맛과 상쾌한 신맛이 특징입니다. 커피 한 모금을 입안에 머금으면 블루베리잼과 코코아, 그리고 계피 맛과 같은 독특한 향미를 느낄 수 있습니다.